Cloud & Dev. Story2013.04.18 11:03
통신사, 소위 텔코(Telco.)라고 불리우는 기업들이 클라우드 사업을 많이 전개하고 있습니다.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과 같은 IT 기업과 더불어 클라우드 인프라 사업, 클라우드 플랫폼 사업 등에서 늘 눈에 띄는 것이 통신사이기도 합니다. 클라우드 사업을 전개하는 사업자들은 각기 클라우드 사업을 통해서 얻고자 하는 목적이 다릅니다. 전통적인 데이터 센터 사업자들, IT 기반의 솔루션 기업, 이동통신사 혹은 유무선 통합 사업자들은 모두 목적이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SK텔레콤은 어떤 목적을 가지고 클라우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것일까요? 다음주 목요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리는 SK텔레콤의 클라우드 컨퍼런스, Cloud Inspire 2013 에서는 그런 이야기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이 바라보는 클라우드 전략에 대한 이야기도 듣고, 최근 트렌드와 맛있는 점심(!)까지 먹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놓치면 안되겠죠? 클라우드는 이제 특별한 것이 아니라 공공재, 일반재가 된지 오래입니다. 클라우드에 대한 감각을 늘 잃지 않기 위해서 이런 행사들은 꼭 챙겨서 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행사의 아젠다를 하나씩 살펴보면 들을만한 세션들도 많이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카카오톡 게임 플랫폼에서 "활" 이라는 게임으로 단순 아케이드가 아닌 대전게임의 개시를 했던 네시삼십삼분 정원호 팀장 발표를 비롯해서 클라우드를 어떻게 게임 서비스에 활용할 것인지를 이야기하는 SK텔레콤 강인식 매니저의 세션도 놓치면 안될 것 같은 세션입니다.

한국 클라우드 업계에서 테크 구루로 군림(?)하고 계시는 S Core 의 김우현 팀장은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변화된 클라우드 인프라 트랜드를 선물해 주실 것 같습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맹추격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서버 가상화 부문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VMware 의 양승도 부장의 VDI 세션도 기업의 IT 담당자, CIO 라면 꼭 챙겨봐야 할 세션입니다.

그리고 개발자 출신이라면 누구나 아실, OKJSP 대표를 역임했고 JCO 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계시는 허광남 대표의 핸즈온 세션은 클라우드 인프라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고 가상 인프라를 이용한 개발 환경, 서비스 환경 구성에 대한 Man-To-Man 지식 전달의 장이 될 것 같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3.03.21 10:28
최근 Cloud 를 이용한 서비스 개발이 인기입니다. 초기 스타트업이나 실험적인 프로젝트들이 없는 자금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저렴한 초기 비용이 Cloud 의 메리트라서 찾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DIY 로 혼자서 알아서 써야 하는 Cloud Server 이용에 괜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습니다. 막상 써보면 별 것 아닌데 말이죠!

SK텔레콤이 T cloud biz 의 서버 상품인 Cloud Server 기반에서 Node.js 실습을 통해 클라우드 환경에도 익숙해지고 인기저자 윤인성 군의 Node.js 강의도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선착순 30명에게만 제공되는 기회라 지금이라도 달려가서 등록 신청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일단 선물이 너무 마음에 드는 행사라는 ;;;

오프닝 세션은 제가 직접 진행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본 메일은 ZDNet Korea에서 제공하는 기업의 신제품 소개, 신기술 동향, PR 및 컨퍼런스, 세미나 등의
이벤트 관련 소식을 이메일로 받겠다고 승인해주신 회원들에게만 보내는 Permission Mail 입니다.
| 신규가입 | 뉴스레터 해지/변경 | 수신거부 |
본 메일은 회원가입(변경)시 회원님의 동의를 얻은 후 발송한 Permission Mail 입니다.
ㆍ 송진호님은 20010619000000에 ZDNET KOREA에 가입하셨습니다.
ㆍ 본 뉴스레터의 수신을 원하지 않으시면 수신거부를 눌러주세요.
This Newsletter was sent at your request. If you unknowingly received this, please accept
our apologies, and click here to unsubscrib. Thank you.
ㆍ 본 메일은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문의는 ask@zdnet.co.kr으로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 2000-1호에 따른 안내]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66-8 코마빌딩 4층, 5층 / TEL : 02-3300-100 / 사업자번호 220-87-44355

'The Korean edition of 'ZDNet' is published under license from CNET Networks, Inc., San Francisco, CA,
USA. Editorial items appearing in 'ZDNet Korea' that were originally published in the US Edition of 'ZDNet',
'CNET', and 'CNET News.com' are the copyright properties of CNET Networks, Inc. or its suppliers.
Copyright ⓒ 2007 CNET Networks, Inc. All Rights Reserved.
'ZDNet', 'CNET' and 'CNET News.com' are trademarks of CNET Networks, Inc.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2.11.21 00:50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응용 서비스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의 유연한 자원 활용과 확장성을 이용하여 많은 컴퓨팅 자원이 요구되는 분야에 응용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SK텔레콤이 엊그제 체험 서비스로 오픈한 클라우드 기반의 동영상 인코딩 서비스인 Cloud Encoding 은 클라우드 인프라를 이용하여 플랫폼(PaaS, Platform As A Service)을 서비스 하는 것에 대한 좋은 사례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Cloud Encoding 체험 서비스는 아직까지는 제한적인 영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동영상 인코딩을 요구하는 사용자는 동영상에 대한 고정된 URL 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방법으로는 아마존의 스토리지 서비스인 S3 (Simple Storage Service) 나 SK텔레콤이 직접 제공하고 있는 S3 호환 서비스인 Easy Storage 에 파일을 올려두는 것도 있을 것이고 DDNS(Dynamic DNS)를 이용해 집에서 고정 URL 을 제공하는 방법 혹은 자신의 서버에 동영상을 올려놓는 방법이 있습니다

 
 
Cloud Encoding 을 위한 소스 URL 이 준비되면 해당 URL 정보를 인코딩 요청 양식에 기록해 넣습니다. 제공된 URL 은 Cloud Encoding 서비스가 HTTP 혹은 HTTPS 방식으로 Request 를 전달후 파일을 획득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인코딩 서버 팜을 이용하여 요구된 인코딩 사양에 대하여 빠른 속도로 인코딩을 진행하게 됩니다. 인코딩이 완료된 파일은 SK텔레콤이 제공하고 있는 Easy Storage 에 저장된 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URL 을 이메일로 전달받게 됩니다. 시험삼하 700MB 정도 용량의 파일을 인코딩 요청하고 인코딩 완료된 파일을 수신하기까지 체감 시간이 2~3분 내외였던 것 같습니다.



 
현재 제공되고 있는 인코딩의 세부 사양은 위에 정리된 사양과 같습니다. 향후 정식 서비스로 출범하게 되면 더 다양한 인코딩 스펙에 대하여 동시에 제공하는 형태로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동영상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면서 동영상 컨텐츠에 대한 지속적이고 빠른 속도의 인코딩을 요구하는 사업자들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클라우드의 유연한 인프라 확장성과 자원 효율성을 통해 많은 고객들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트랜스코딩 플랫폼의 출현이 기대가 됩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