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서버의 응답은 브라우저나 프록시, CDN 등 모든 계층에 있어서 중요한 값입니다. 특히 컨텐츠가 캐시되어야 하는 경우 혹은 캐시되지 말아야 하는 경우에 대하여 정확한 지시자(Directive)를 내려주지 않으면 잘못된 정보가 캐시되고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되어 보안사고나 정보 유출이 있을수도 있고, 엉뚱한 컨텐츠가 캐시되어 제대로된 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정확한 헤더와 적절한 지시자를 내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공개되어 있는 완성된 제품 (예: 워드프레스) 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솔루션이 적절한 헤더 값으로 응답을 합니다만 직접 모든 것을 개발한 웹 서버, 웹 서비스라면 필요한 값을 적절히 지정해주어야 합니다. 단순한듯 복잡한 HTTP 헤더의 세계이기에 어떤 값을 어떻게 써야하는지 헷갈릴때가 많은데요 이럴때 도움이 될만한 의사결정차트(?)가 있어서 공유해 봅니다. 


출처 : 구글 개발자 문서 (https://developers.google.com/web/fundamentals/performance/optimizing-content-efficiency/http-caching)



no-cache 와 no-store 가 항상 헷갈렸었는데요 no-cache 의 경우 Etag 등이 추가적으로 제공되어야 하며 이를 통해 컨텐츠를 "항상" revalidate 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다소 복잡하다면 캐시하면 안되는 컨텐츠는 no-store 를 쓰도록 하는 것이 마음이 편할 것 같습니다 ^^ 캐시할 컨텐츠는 Cache-Contro: max-age=xxx 를 사용하되 private, public 중 어떤 추가 디렉티브를 쓸 것인지도 고민해봐야 겠습니다! Etag 는 이 모든 걸 떠나서 가능하면 넣어주는게 CDN, Proxy 를 대비하는 방법이 되겠습니다!


  • # 구글 개발자 문서 : https://developers.google.com/web/fundamentals/performance/optimizing-content-efficiency/http-caching


- NoPD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