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 2.02016.03.15 11:58

HTTP/2 에 대한 이야기들 중 근래에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것 중 하나가 TLS 에 대한 요구사항일 것 같습니다. 처음 SPDY / HTTP/2 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TLS 가 필수 조건이라는 소식에 이제 웹 환경이 완전히 Secure 로 넘어간다는 생각들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런데 결국 TLS 를 이용해야만 한다는 것은 연결을 만드는 과정에 오버헤드가 발생한다는 것이고 Let's Encrypt 등의 도움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혹은 상황에 따라 부담이 될 수 있는 여지가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HTTP/2 Working Group 에서는 암호화 되지 않은 HTTP/2 프로토콜 스펙에 대한 이야기가 오가고 있었고 정확한 시점은 확인해 보지 못했지만 TLS 의 지원이 필수는 아닌 것으로 정리된 것 같습니다. 스펙상으로 이부분은 h2c 라는 용어로 통칭되고 있고 TLS 터널링을 이용하지 않은 Non-encrypted 전송에 대한 이야기라고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에 : https://http2.github.io/faq/#does-http2-require-encryption)




다만 표준의 진행이 이렇게 가고 있다 하더라도 브라우저들이 HTTP/2 스펙을 구현한 상황을 확인해 보면 이야기는 다소 달라집니다. 현재까지 HTTP/2 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모든 브라우저들은 HTTP/2 프로토콜 이용의 조건으로 TLS Handshake 를 전제하고 있습니다. 웹 컨텐츠를 소화하는 방식이 웹 브라우저만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대다수가 브라우저 기반이라고 가정했을 때 원본 서버에서 HTTP/2 를 이용하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TLS 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은 변함이 없을 것 같습니다.


참고 : http://caniuse.com/#search=http2


- NoPD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2013.12.26 15:23
웹의 세상이 되면서 웹 개발자들이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서버사이드 개발을 하던 프론트엔드 개발을 하던 웹 개발은 이제 어느 회사에서도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웹을 그냥 하는 것과 웹을 잘 하는 것은 분명 차이가 있을 것 같습니다. 고작 10년여의 경력인지라 모르는 것들이 정말 많고 계속 변하는 웹 관련 기술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지만 결국 기본이 탄탄하다면 두려울(?)것이 없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습니다.

웹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웹을 소화하는 주요 주체인 브라우저에 대해서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내가 만든 자바스크립트가 브라우저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내가 만든 서버사이드 스크립트 메서드 한개가 사용자에게 어떤 경험을 주게 될지를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브라우저가 행하는 기본적인 동작을 이해하는 것에서 웹 튜닝이나 웹 가속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 www.internetretailer.com


웹은 서버가 내려주는 HTML 을 읽고 사용자에게 표현하는 역할을 합니다. 브라우저는 HTML 의 여러가지 구성요소를 어떻게 해석하고 받아들이고 이해한 내용을 표현하는 것일까요? 렌더링 단계(화면에 컨텐츠를 보여주는 단계) 이전에 일어나는 일들과 하지 않아야 하는 것들을 간략하게 설명한 동영상이 있어서 소개해 봅니다. 브라우저의 동작을 이해하기 위해서 TCP 도 잘 알아야 하지만 일단은 그렇구나~ 하고 넘어가면 좋을 것 같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 Dev. Story2009.11.13 08:35

웹브라우저 시장의 전쟁은 운영체제 시장의 전쟁과는 사뭇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것은 이미 많이들 알고 계실겁니다. 지속적인 마이크로소프트 IE 의 점유율 하락과 FireFox 의 약진, Safari 의 느리지만 지속적인 행보, 구글의 가볍고 강력한 브라우저 Chrome 의 선전. 춘추 전국 시대라 해도 무방할 만큼 다양한 브라우저들이 사용자의 입맛과 손맛(!)을 잡기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10월 기준으로 IE 는 64.64% 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어느새 시장의 1/4 점유율을 목전에 두고 있는 FireFox 가 참 장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기타 브라우저들은 아직까지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다만 Opera Mini 가 0.35%로 6위에 랭크되어 있다는게 이색적입니다. 윈도우 모바일로 출시되는 단말들 까지 Opera Mini 탑재가 대세이니, 아무래도 Saferi Mobile 버전과의 일전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 결과의 뒤에는 조금더 안습인 상황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64.64%로 나타난 IE 의 시장점유율은 IE 렌더링 엔진을 차용하는 호환 브라우저의 사용율이 포함된 수치입니다. 순수하게 IE 의 점유율은 이미 60%가 깨진 59% 대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Maxthon 과 같은 호환 브라우저들이 5% 정도의 점유율을 가져주고 있기 때문에, 통계적으로 위와 같이 나타날 뿐인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 Dev. Story2009.11.12 08:26
윈도우7 이 정식 런칭된지 슬슬 한달을 향해서 가고 있습니다. 사실 MSDN 구독자를 통해서 RTM 버전이 배포되기 시작한 때부터 생각해 보면 한달 이상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오늘 아침에 ZDNET 에 실린 기사 (윈도우7 점유율 7% 돌파)를 보고 직접 점유율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먼저 전체 OS 시장의 점유율을 살펴 봤습니다. iPhone 이 출시된 이후 시장에서 가장 관심을 받는 OS 는 사실 윈도우가 아니라 애플의 맥 OS 라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물론 여전히 시장의 과점 사업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이며 윈도우의 영향력은 여전히 가장 강하다는 것이 통계에서도 잘 나타나고 있습니다.

애플의 맥 OS 가 점유율 5.27% 를 차지했다는 내용이 눈에 들어옵니다. iPhone 에 올라간 맥 OS 의 모바일 버전이 따로 통계에 잡힌다는 점이 이색적입니다. 시장에 출시된지 정말 오래된 Windows CE (Windows Mobile) 은 Other 에 포함되어 루저가 된지 오래인데, 잘만든 하드웨어가 소프트웨어를 먹여 살리는 (반대인가요? ^^) 상생의 길을 보여주는 듯 합니다.

윈도우는 워낙에 다양한 버전이 시장에 공존하고 있습니다. 아래 보여지는 통계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 아직도 쓰는 사람이 있을까? " 싶은 오래된 버전의 윈도우도 여전히 사용자가 있다는 점이 놀라울 정도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OS 를 새로 발표할 때, " 시장의 숙적은 바로 자사의 이전버전 OS 다 " 라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닌 것 같습니다. 충성도가 높은 (불편해도 감내하고 사용하는?) 사용자들이 문제가 되는 거라 보면 되겠지요.


윈도우 7 은 베타버전 테스트가 한참 진행되고 있었던 작년부터 통계에 슬슬 잡히기 시작했습니다. 그랬던 것이 최근 공식 런칭과 함께 지속적인 상승무드를 타고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윈도우7 탑재 PC 들이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 나갈수록 이같은 추세는 급격하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브라우저 시장에서는 Internet Explorer 가 적기에 대항마들(FireFox, Safari, Chrome)에 대항하지 못한 탓에 점유율이 급격히 낮아지는 추세입니다만, 아직 철옹성을 지키고 있는 운영체제 시장에서는 윈도우7 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굳건한 Market Share 를 가지고 갈 수 있지 않을까 싶은 조심스런 예측을 해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