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3.29 2013년 클라우드 서비스의 화두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Cloud & Dev. Story2013.03.29 07:26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이름으로 가상화 기술 기반의 인프라, 플래폼, 서비스에 대한 개인과 기업의 활용도가 최근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자체에 대하여 가지고 있던 의구심들은 조금씩 그 베일을 벗고 있을 뿐 아니라 성공 사례들이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바이럴을 통한 선순환 효과가 일어나고 있는 듯 합니다.

그동안 인프라(IaaS), 플랫폼(PaaS), 서비스(SaaS)로 구분되던 클라우드 서비스는 여기에 퍼블릭(Public)영역과 온프레미스(On Premise)영역에 대한 연결고리를 찾는 시도들이 이어지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Hybrid Cloud)라는 영역으로 관심이 옮겨지고 있습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퍼블릭 자원들이 가지고 있는 한계와 온프레미스 자원들이 가질 수 밖에 없는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로아컨설팅에서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기업들중 클라우드 컴퓨팅 아키텍쳐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은 78%에 이르고 있고, 특히 그 중 20% 의 응답자는 하이브리드 형태의 자원 활용을 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는 퍼블릭을 이용중이라고 답변한 22% 의 응답자에 근접하는 수준으로 기업들이 퍼블릭 사용에 대한 부담과 온프레미스 자원의 한계를 인식하고 있으며 이 둘을 효과적으로 엮는 방법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 줍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 근래에 나온 이야기는 아닙니다. 가상화 기술이 초기에 소개 되었을 때부터 사이트간(Inter Site) 인프라와 자원을 어떻게 엮을 것이냐에 대한 이야기들이 있어왔습니다. 전통적인 네트워크 기술과 VPN 을 비롯한 보안 기술로 네트워크 레벨에서의 하이브리드가 초기에 주류를 이루었다면 근래에는 마이크로소프트 System Center 와 동사의 퍼블릭 서비스인 Windows Azure 를 통합 운영하는 것과 같은 관리, 오케스트레이션 레이어를 통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성이 사람들의 관심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기업들은 IT 인프라 자원과 그 자원을 이용하는 주체, 데이터에 대하여 높은 수준의 보안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온프레미스에서 퍼블릭으로의 이전을 진행하지 못하는 많은 기업들이 있는 것은 이 보안에 대한 숙제와 함께 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냐에 대한 질문이 명확한 대답을 얻고 있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즉,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위해서는 보안과 자원관리의, 두가지 이슈를 효과적으로 풀 수 있는 해답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인터 클라우드(Inter-Cloud) 혹은 인터 사이트(Inter-Site)간에 제공하는 사업자는 없습니다. 여전히 네트워크 레벨에서 이 숙제를 풀고자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으나 이 역시 생각만큼 용이하지는 않은 상태입니다. 이는 하이브리드에 대한 엔드유저, 즉 기업 고객들의 믿음이 아직 충분치 못하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벤더들이 이야기하는 것처럼 기술이 동작하지 않고 여전히 고도화가 필요하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분명 필요한 시장이고 그 가치가 충분한 영역입니다. 하지만 어떤 형태의 모습이 맞는 것이고 그에 따른 위험과 역효과는 없는지 명확한 분석이 필요한 영역이기도 합니다. 너무나 다양한 온프레미스 구성을 소화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구현이 가능하긴 한거냐는 근본적인 의구심도 여전히 많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요구(비용, 유연성)을 풀어줄 수 있는 방법은 퍼블릭과의 연대, 즉 하이브리드 임은 자명합니다. 먼저 준비하고 대응하는 곳들이 하이브리드가 주는 달콤한 과실을 먼저 먹을 수 있을 것입니다.

< 로아컨설팅 발간 Vertical Platform 전망보고서 >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