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elopment2017.04.18 10:10

세상에는 굉장히 다양한 이미지 포맷이 존재합니다. 압축 포맷의 대명사인 JPG 부터 비트맵으로 이미지를 표현하는 BMP, 투명한 이미지가 필요할 때 많이 찾게되는 PNG 와 간단한 애니메이션 용도로 널리 사용되는 GIF 등이 대표적입니다. 사람들은 각자의 목적에 따라 이런 이미지들을 활용하게 되는데요, 서로 다른 여러가지 포맷을 바꾸어 가면서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간혹 생기곤 합니다. 


예를 들어 프론트엔드 디자이너라고 하면 PNG 포맷을 많이 사용하겠지만 책을 한권 같이 쓰고 있다면 TIFF 포맷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다양한 이미지 관련 프로그램이나 플러그인으로 포맷을 변경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왠지 상황에 맞게 이미지를 캡쳐 할 때부터 PNG, TIFF 등을 정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OS X 운영체제에는 간단한 터미널 명령으로 기본 내장 캡쳐 옵션으로 이미지를 만들때 사용하는 포맷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 캡쳐 이미지 포맷 변경하기 ]

$ defaults write com.apple.screencapture type tiff && killall SystemUIServer


위의 명령을 이용하면 지정된 이미지 포맷으로 쉽게 캡쳐 파일의 형식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 로 연결된 또 다른 명령은 해당 변경사항이 운영체제를 재부팅 하지 않고 적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명령입니다. 간단한 명령이지만 이걸 매번 외워서 치거나 어디에 저장해 두었다가 입력하는 것은 왠지 불합리해 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블로그와 회사 공식 블로그에 글을 올릴때 PNG 를 사용하고 있고 저술 작업을 위해 TIFF 를 쓰고 있어서 아래와 같이 쉘 프로파일을 지정해 보았습니다.


[ .bash_profile 파일에 Alias 를 지정 ]

alias png="defaults write com.apple.screencapture type png && killall SystemUIServer"

alias tiff="defaults write com.apple.screencapture type tiff && killall SystemUIServer"


이렇게 지정해두면 터미널이 실행 될때 alias 가 지정되고 간단히 커맨드 프롬프트에서 png, tiff 를 입력하는 것 만으로 쉽게 캡쳐 이미지 포맷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캡쳐 이미지 포맷을 자주 변경해야 하는 분들이 계시다면 유용하게 활용하실 수 있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 Dev. Story2017.01.13 16:51

회사에서 지급받은 맥북에어(MacBook Air)가 3년을 넘기면서 슬슬 배터리 광탈 현상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회사에서 터치바(Touch Bar)가 내장된 신형 맥북을 지급하고 있지 않아 노트북 교체 신청을 할까 말까 고민했습니다만, 외부 미팅시마다 베터리 걱정에 끙끙 앓느니 뽑는게 낳을거라는 판단에 기존 맥북프로를 한대 지급받았습니다. 일단 메모리와 디스크 용량 커지니 좋고, 외장 모니터를 두개 연결해서 사용하니 이런 천국이 따로 없네요.


안타깝게도 회사에서 타임머신과 같은 장비를 지급해 주진 않기에 새로 받은 맥북에 정성껏 기존 환경에서 쓰던 설정들을 한땀한땀 옮기는 중입니다. 어플리케이션의 환경 설정 파일은 Import / Export 를 통해 쉽게 진행중입니다만, 운영체제 환경설정은 하나씩 옮겨야 하는 탓에 기억도 안나고 (자주 있는 작업이 아니니...) 여러가지로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내가 이러려고 새로운 PC 달라고 했나 하는 생각에...


그 중 하나가 맥(Mac)의 파인더(Finder)에서 숨김파일을 보여주는 옵션입니다. 회사 인트라넷 게시판 어딘가에 기술된 내용이 있었습니다만 링크가 어디 갔는지도 모르겠고 해서... 구글링 후 다시 한번 블로그에 옮겨 적어 둡니다. 비슷한 경우가 또 언제 생길지 모르니 쉽게 찾아보기 위한 용도입니다. 후후후...


$ defaults write com.apple.finder AppleShowAllFiles YES && killall Finder


위의 명령을 터미널에서 입력하면 실행중인 파인더 프로세스가 모두 종료되고 모든 파일을 보여주도록 변경된 후 파인더가 다시 실행됩니다. 맥에서 숨김파일은 점(".")으로 시작하는 파일이나 폴더이기 때문에, 명령 실행 전후에 해당하는 파일이나 폴더가 보이는지 살펴보시면 됩니다. 언제나 숨김파일이 보이는게 부담스럽다면 필요할 때 위의 명령을 실행하고, 옵션을 "NO"로 바꾸어서 제한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 defaults write com.apple.finder AppleShowAllFiles NO && killall Finder


- NoPD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맥(Mac OS X) 환경에서 안드로이드 개발 환경을 설치할 필요가 생겼습니다 -_-; 안드로이드 개발을 직접 하려는 것은 아니고 몇 가지 테스트를 해봐야 할 것들이 자꾸 생기길래 그냥 개발 환경을 구축해 놓는 것이 편할 것 같더군요. 요즘 구글에서는 구글 안드로이드 스튜디오(Google Android Studio)를 밀고 있는 것 같은데 그냥 이름도 익숙한 이클립스(Eclipse)를 설치해 보기로 했습니다. 이런 개발도구들 설치할 때마다 윈도 환경에서 비주얼 스튜디오 설치가 주는 경험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 느껴지곤 합니다!


맥에서 설치할 이클립스를 찾을때 이클립스 공식 사이트에서 설치하는 경우 따로 ADT 를 준비해야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시죠? 저는 안드로이드 개발자가 아니라서 잘은 모릅니다 ㅜㅜ) 그런데 구글 개발자 사이트에서는 합본이 따로 준비가 되어 있어서 손쉽게 설치가 가능한 것 같습니다. 물론 몇 가지 SDK 도구들은 별도로 추가를 해야 하는 것으로 보이네요!


구글 개발자 웹 사이트에서 ADT 가 포함된 이클립스 다운로드 받기 [바로가기]





300MB 정도 되는 파일을 다운로드 받는게 시간이 오래 걸리지 따로 설치하는 과정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그냥 사용하면 된다는 점은 "처음" 설치해보는 저로서는 엄청난 메리트로 느껴집니다 ㅎㅎ... 혹시 헤메이고 있는 분이 계시다면 작은 도움이 되시길 기원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2013.10.11 15:45
가끔 리눅스나 Mac OS 환경에서 배치파일을 만들어야 할 때가 있다.
자주 쓰면 잊어버리지 않을텐데, 가끔 쓰다보니 할때마다 자꾸 찾는거 같다.

chmod a+x [파일명]


chmod 옵션중 a 는 모든 유저를 나타내며
x 옵션이 Execute 를 나타내는 옵션이다.
까먹지 말고 적어두자 ^^


참고 : 

더보기


Unix Executable File / Linux Executable File / Mac Executable File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 Dev. Story2013.07.19 09:01
리눅스 계열의 운영체제를 사용하다 보면 참 편리하게 쓰는 것이 apt-get 이나 yum 과 같은 패키지 관리자다. 업데이트가 필요한 패키지를 확인해주고 간단한 명령으로 설치해주는 것은 바쁜 현대인들(?)에게 무척이나 반가운 기능일 수 밖에 없다. 당연히 같은 피가 섞여 있는 맥 운영체제 Mac OS 에도 둘 중 하나는 있겠지 했으나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그러던 중 찾은 것이 바로 Homebrew 라는 도구. 맥 운영체제인 OS X 에서 사용할 수 있는 루비 기반의 패키지 관리도구다. 사용방법은 apt-get 이나 yum 과 크게 다르지 않다. Ruby 스크립트를 이용해서 보다 체계적인 사용도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 설치 방법도 간단해서 굳이 Hoembrew 웹사이트 (http://brew.sh/) 를 방문할 필요도 없이 터미널에서 아래 명령어를 입력하면 끝.

 
이제 Mac OS X 에서도 간단하게 패키지를 설치하는 기쁨을 맛보도록 해보자. 아직도 내겐 너무 어색한 Mac OS X ~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2011.09.26 17:10
크로스 플랫폼에 대한 개발은 늘 개발자들의 로망이 되어 왔습니다.
같은 플랫폼 계열의 모바일, 데스크탑 어플리케이션 통합은 어느정도 가능했습니다.
윈도우 모바일과 윈도우 데스크탑은 Win32 혹은 .NET Framework 라는 공통분모가 있었죠.
최근에 각광받고 있는 아이폰과 맥 역시 윈도우의 그것과 비슷한 Subset + 알파 개념의 SDK 가 뒤에서 든든하게 지원을 해주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기종 간의 개발은 어떨까요?
아이폰 앱을 개발하고 윈도폰 용으로 그대로 쓸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이제는 사람들의 관심에서 꽤나 멀어진 Delphi 가 재미있는 도구를 발표했습니다.
Delphi XE2 버전에서 이기종간의 크로스 플랫폼 개발을 하는 영상도 같이 공개 했습니다.

윈도우용 어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이를 맥으로 포팅할 수 있습니다.
맥용 어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이를 윈도우에도 쓸 수 있습니다.
물론 아이폰을 여기에 끼워 넣어도 됩니다.
일단 아래 동영상 보시고...

 

완벽한 이기종간의 크로스 플랫폼 개발은 아닙니다.
하지만 나름 리즈너블한 방법과 도구를 제시하고 있다는데 의미가 있겠네요.
개발 언어가 파스칼 계열인 것 같은데 (제가 델파이를 안써봐서 ;;;)
이 것에 대한 거부감만 없애면 간단한 시도들은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맥, 아이폰쪽 개발도 Xcode 에서 사용 가능한 형태로 Export 한 다음 다시 컴파일을 하는 과정이 있으니
앱에 대한 등록 심의도 큰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다만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하는 데 한계가 어떤것이 있는지는 한번 확인해 봐야겠지요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Presentation2009.11.02 21:01
오늘 도아(http://offree.net) 님의 트윗을 통해서
새로운 버전의 원격 데스크탑 연결 클라이언트 프로그램 배포가 시작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새롭게 업데이트로 배포되는 원격 데스크탑 연결은
윈도우 7과 윈도우 서버 2008 R2 에서 새로운 기능들로 중무장한
원격 데스크탑 서비스(Remote Desktop Services, RDS) 를 이요할 수 있는 클라이언트 입니다.

현재 사용하고 계시는 윈도우 OS 버전에 따라서 적당한 클라이어트를 설치하시면 되는데요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찾는 클라이언트를 정리해 봤습니다.
혹시 빠진게 있으면 리플로 남겨주시면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윈도우 비스타 X64 용 : http://tinyurl.com/ybwrst4
윈도우 비스타 SP1, SP2 용 : http://tinyurl.com/ydn62cb
윈도우 XP SP3 용 : http://tinyurl.com/ybz4qx8
OS X 10.4.9 (Tiger) 이상 용 : http://tinyurl.com/l4qfrw

맥 OS X 용도 같이 발표가 되었으니 맥 유저분들도 활용하시기 좋을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