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elopment2015.11.19 09:24

마이크로소프트가 닷넷을 비롯한 자신들의 플랫폼, 프레임워크 뿐만 아니라 리눅스 진영을 비롯하여 여러 오픈 소스 과제에 적극 참여하는 건 더이상 새로운 소식이 아닙니다. 오히려 거대 IT 기업들 중에서 마이크로소프트만큼 열린 정책으로 생태계를 지원하고 있는 곳이 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이런 기조하에서 근래에 발표했던 멀티 플랫폼 코드 에디터인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Visual Studio Code)는 하나의 방점을 찍고 있다해도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코드 에디터의 멀티 플랫폼에 대한 지원을 넘어서 아예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를 깃허브에 오픈소스로 공개했습니다. 사실 비주얼 스튜디오가 ATOM 기반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어느 시점엔가 오픈소스화를 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은 여러 분들이 했습니다만 생각보다 빨리 공개가 된 것 같아서 무척 고무적입니다. 벌써부터 많은 풀 리퀘스트와 이슈 들이 리포팅 되고 있어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의 코드(?)품질이 더 급격히 좋아지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Visual Studio Code - GitHub [바로가기]

Visual Studio Code 공식 웹사이트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2014.06.20 07:00
마이크로소프트는 다년간 개발자 에코시스템(Eco-system)을 위해 많은 투자를 해 왔습니다. 윈도우 운영체제는 여전히 PC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PC 기반의 소프트웨어 개발은 큰 변화 없이 시장의 많은 요구를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모바일과 스마트 기기가 시장의 새로운 주류로 떠오르면서 전통적인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커뮤니티에 파열음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애플이 공급하는 iOS 플랫폼에서의 개발은 높은 광고 수익과 앱내수익(In-App Purchase)를 보여주고 있을 뿐 아니라 안드로이드 단말 역시 최근 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광고 혹은 앱내수익이 많이 올라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런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윈도폰7과 윈도폰8, PC 기반의 운영체제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는 윈도8과 윈도8.1 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환경 기반의 소프트웨어 개발을 생각한다면 우리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비주얼 스튜디오(Visual Studio)입니다. 일반에게 공개된 가장 최신 버전은 비주얼 스튜디오 2013 버전으로 기존 2010 버전이나 2008 버전이 가지고 있던 불편함에 대한 개선과 새로운 닷넷 프레임워크와 그 변화에 걸맞는 다양한 기능 개선으로 마이크로소프트 기술을 근간으로 개발 업무를 하는 분들에게 Get It 아이템이 된지 오래입니다.

하지만 비주얼 스튜디오를 비롯하 개발도구는 생각보다 비싼 시장 가격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보통 회사에서는 볼륨 기반의 계약이나 MSDN 프로그램, BizSpark 와 같은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개발 도구를 공급받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비싸다는 생각을 하기 힘들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 개발자나 특정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을 받기 힘든 경우에는 단품 개발 툴을 구입하는 방법밖에 없을 때도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새해를 맞이하여 새로운 프로모션들을 많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운영체제 정식 출시 전에 충분히 사용자 층을 확보하고 개발자 그룹 / 커뮤니티가 보다 적극적으로 새로운 플랫폼 향으로 개발을 하는 것은 무척 중요합니다. 초반의 시장 분위기 장악은 물론이고 지속적인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개발자 커뮤니티의 지원은 필수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조그만 기업을 설립하고 새로운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고 있거나 개인 개발자로서 적정한 금액으로 개발도구의 정식 사용권을 획득하려는 분들에게 마이크로소프트는 비주얼 스튜디오 20% 할인이라는 강수를 들고 나왔습니다.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는 개인의 몫입니다. 그 선택이 옳던 그르던간에 본인이 무언가를 창조하는 개발자라면 "왜?" 에 대해서 보다 깊은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개발자와 IT기업을 위한 Visual Studio 2013 할인 행사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2010.04.07 09:05
여러분들은 지금 어떤 개발도구를 사용하고 계시나요? 자바(Java) 개발을 하신다면 이클립스(Eclipse)를 사용하실거고 iPhone 이나 iPad 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신다면 Xcode 를 사용하고 계실거라 생각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체제와 디바이스 개발을 하신다면? 네, 개발도구의 대명사인 Visual Studio 2010 을 사용하고 계실겁니다.

개(?)간지나는 구슬리 형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는 12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 Visual Studio 컨퍼런스 & 엑스포 " 행사에서 공식적인 VIsual Studio 2010 의 런칭 행사를 갖는다고 합니다. 그동안 Channel 9 의 10-4 를 통해서 VIsual Studio 10 과 .NET Framework 4 에 대한 소식이 많이 전해졌었는데요, 이번 행사를 통해서 그 장대한 막이 올라갈 예정입니다.

Visual Studio 2010 과 함께 실버라이트 4, WPF, WCF, .NET Framework 4 등 유관 기술에 관한 다양한 세션도 진행된다고 합니다. 윈도우 7 출시이후 최적의 개발도구가 아직 준비되지 않은 느낌이습니다만 VS 2010 발표와 함께 수많은 정보들과 기술들이 더 많이 공개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공부할게 더 많아지는 것이지만 즐겁게 받아들여야 겠지요?

관련링크 : http://www.devconnections.com/shows/SP2010VS/default.asp?s=144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2009.09.07 12:18
Visual Studio 을 사용하면서 가장 많이 보는 페이지가 바로 시작 페이지 입니다. Visual Studio 가 업데이트 되면서 시작 페이지는 개발자 / 설계자 분들이 보다 사용하기 편하도록 조금씩 변화되어 왔습니다. 그런데 Visual Studio 2010 에서 부터는 파격적으로 그 모습이 변화가 되었는데요, 일단 그 모습을 한번 보도록 하겠습니다.


산뜻한 인디고 블루 톤의 파란색 화면이 무척 인상적입니다. 이 시작 페이지는 재미있게도 WPF 의 XAML 로 구성되어 있는 페이지 입니다. XAML 로 되어 있다는 말은, 사용자가 XAML 파일을 수정해서 본인의 입맛에 맞게 구성할 수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후에 다른 포스팅을 통해서 XAML 을 커스터마이징 하는 모습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새로운 프로젝트를 생성하는 화면도 보기 좋게 변했습니다. 참 오랫동안 새 프로젝트 생성 화면이 변화가 없었는데요 윈도우 서버 2008 의 관리 콘솔과 같은 3단 구성으로 깔끔하게 바뀐 모습입니다. 닷넷 프레임워크 4.0 이 올라가면서 프레임워크 4가 새롭게 추가된 모습도 눈에 들어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2009.09.04 22:09
금요일을 맞이하여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롭게 준비중인 Visual Studio 2010 의 Beta 1 버전을 설치했습니다. 따로 개발 적인 측면에서 VS 를 살펴보려는 이유는 아니고, 준비중인 원고에서 Visual Studio 2010 에서 확인할 내용이 몇가지 있어서 임시로 회사 PC 에 설치를 감행(?)했습니다. 워낙에 하드디스크 용량이 부족한 회사 PC 인지라, VS 2010 과 .NET Fx 4 가 올라가면 시스템이 뻗어버리는 것 아닐까 하는 걱정 때문이었지요.

여차저차 설치를 마치고 나니 하드디스크의 용량은 약 400MB 정도 남았습니다. VS2010 의 설치경로를 별도의 Path를 잡아 주었음에도 공통 모듈과 같은 부분들이 윈도우 OS 의 설치 경로에 영향을 받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간단하게 설치과정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셋업 파일을 실행하면 군더더기 없는 푸른색의 깔끔한 인스톨러 화면이 눈에 띕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공급하는 프로덕트들의 인스톨 화면들은 단순함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가는 듯 합니다. 가볍에 Next 버튼을 눌러 다음 과정으로 넘어갔습니다.


어제 Visual Studio 2008 과 닷넷 프레임워크 4 의 연계를 먼저 해보려고 시도했던 탓에 이미 설치된 컴포넌트로 구분되어 화면에 출력됩니다. 5가지 항목이 새롭게 설치될 거라는 내용이 보이는데요, 실제로는 더 세세하고 다양한 항목들이 설치 과정중에 제 하드디스크에 침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간단한 런타임 부터 Visual Studio 의 메인 프로그램까지 즐비한 요소들이 설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웹 인스톨러를 다운로드 받아 설치를 진행했기 때문에 웹 에서 설치파일 다운로드가 먼저 진행되고 실제 설치는 다운로드가 끝난 다음 진행되는 모습입니다. 사용자가 한눈에 설치 진행상황을 볼 수 있는 좋은 구조입니다.


30분정도 웹서핑을 즐기면서 기다리니 설치가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메세지가 출력됩니다. 아주 일반적인 윈도우 XP 환경에서 설치작업을 진행했는데 큰 문제없이 설치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아마도 닷넷 프레임워크 4 를 같이 설치하는 경우에는 시간이 조금 더 소요될 것 같습니다. 닷넷 프레임워크 3.5 SP 1 도 필요하다는 처음의 메세지로 미루어 볼 때, 미리 이것저것 깔려있지 않다면 1시간 이상 설치시간이 소요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Visual Studio 2008 의 스타트 업 화면과 비슷한 느낌의 화면이 떠오릅니다. SVN 클라이언트도 지가 알아서 잘 땡겨오는 착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평가판이니 평가만 하고 재빨리 지워주는게 도리이겠지요? 간만에 설치해본 Visual Studio 였습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velopment/Database2009.09.02 04:46
* 이 글은 오라클 기술 네트워크(Oracle Technology Network)에 공개된 Joh Paul Cook 의 영문 아티클을 번역 / 의역한 글입니다. 원문은 링크(http://tinyurl.com/m69mvh)를 통하여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에러 핸들링

에러가 발생하게 되면 닷넷 어플리케이션은 유연하게 에러를 핸들링 해야 하며 사용자에게 의미있는 메세지를 전달해 주어야 합니다. Try-Catch-Finally 에러 핸들링 구조는 닷넷 언어의 한 부분입니다. 아래의 소스코드는 오라클 연계 개발시 Try-Catch-Finally 에러 핸들링 구조를 사용하는 간단한 예입니다.

try
{
    conn.Open();

    OracleCommand cmd = new OracleCommand();
    cmd.Connection = conn;

    cmd.CommandText = "SELECT dname FROM dept WHERE deptno = " + textBox1.Text;
    cmd.CommandType = CommandType.Text;
    if (dr.Read())
    {
        label1.Text = dr["dname"].ToString();
    }
}
catch (Exception ex)
{
    MessageBox.Show(ex.Message.ToString());
}
finally
{
     // 객체 초기화 코드
}
이러한 에러 핸들링 방식은 에러 발생시 무리 없이 에러를 처리할 수 있는 구조이긴 하지만, 사용자 친화적인 방식의 에러 처리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이러한 코드상에서 에러가 발생하는 경우 아래와 같이 불친절한 메세지가 사용자에게 출력되게 됩니다.


ORA-12154 와 같은 에러 코드, 에러 메시지는 오라클 DB 관리자(DBA)나 개발자 에게는 굉장히 유용한 메세지 임은 틀림없는 사실입니다만 사용자에게는 전혀 그렇지 못합니다. 보다 나은 에러 핸들링 방법은 추가적인 Catch 구문을 이용하여 주요 데이터베이스 에러 코드를 처리하고 사용자 친화적인 메세지를 출력해 주는 것입니다.

catch (OracleException ex)
{
    switch (ex.Number)
    {
        case 1 :
            MessageBox.Show(" 중복된 데이터를 Insert 하고 있습니다 ");
            break;
        case 12545 :
            MessageBox.Show("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
            break;
        ...
        ...
        default :
            MessageBox.Show(" 처리되지 않은 데이터베이스 에러가 발생했습니다 : " + ex.Message.ToString();
            break;
        }
}
catch (Exception ex)
{
    MessageBox.Show(ex.Message.ToString());
}
보다 상세하게 처리 로직을 추가한 위의 코드를 보면 catch 문이 2개가 사용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오라클과 관련된 에러를 핸들링하는 catch 구문과 일반적인 에러를 핸들링하는 catch 구문이 그것입니다. 이와 같이 에러 메세지를 처리해 주면 사용자에게 보다 편안한 에러 메세지를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엊그제 실버라이트 2 정식버전이 발매되면서 RIA 관련 개발자, 디자이너들 사이에 많은 포스팅들이 새롭게 올라오고있습니다. 그만큼 오래 기다렸고 기대가 되는 정식버전 발표이기 때문이겠지요. NoPD도 최근 추세(?)에 발맞추어 회사에서 진행되는 많은 프로젝트에 AJAX 를 넘어서 플랫폼 으로써의 RIA 의 역할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는터라 테스트를 해보려고 부랴부랴 서둘렀습니다만...


실버라이트 2 개발도구를 설치하기 위한 기본조건이 Visual Studio 2008 에 서비스 팩 1이 설치된 개발 환경이라야 하는데, NoPD의 개발도구가 SP1이 미처 설치되지 않은터라 부랴부랴 느린 인터넷 속도를 감내해가며 (인도 출장중입니다 ;;)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했습니다. 그런데, NoPD가 설치한 SP1 은 한글판! 반면 실버라이트 2 개발도구는 영문과 일본어로만 발매된 상태! 꽥! 실버라이트 2 개발도구의 언어와 맞지 않아서 설치를 진행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한 것입니다 ;;;;;;;;;


여기저기 수소문 해보니 VS2K8 SP1 한글버전 사용자들은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합니다. 다시 베타2를 설치하고 실버라이트 2 를 살펴봐야 하는게 맞는지 한글 버전 출시를 기다렸다가 하는게 더 나은건지 고민이 되는군요. 정식 발표를 하면서 한글 버전을 발표하지 않다니, 조금 실망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