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Tech.2015.10.02 10:45

세계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들은 무척 많습니다. 각 사업자들은 각자의 컨셉과 목표를 가지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만들고 제공하고 있는데요 아마존의 AWS,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져(Azure) 등이 대표적입니다. 아마존의 경우 인프라스트럭쳐(IaaS)에 대한 가상화와 클라우드화를 기치로 내걸고 사업을 시작하여 지속적으로 플랫폼의 영역(PaaS)으로 올라오는 중이며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개발자들이 보다 쉽게 개발된 서비스와 코드를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플랫폼에서 시작하여 인프라스트럭쳐의 영역으로 내려오는 전략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제품들을 전반적으로 실물 제품에서 가상의 제품, 클라우드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의 연장선상에서 애져의 시장 전략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엊그제 진행된 애져컨(Azure Con)의 키노트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꿈꾸는 클라우드 서비스와 방향성을 볼 수 있는 좋은 내용들이 무척 많이 나왔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아무래도 컨텐츠 전송 부문에서의 협력을 글로벌 CDN 1위 사업자인 아카마이(Akamai)와 한다는 발표가 아닐까 싶습니다.






키노트 세션이었기 때문에 기존의 CDN 을 유지하면서 아카마이의 글로벌 foot-print 를 활용하는 전략인지 아니면 기존의 협력관계였던 EdgeCast 와의 관계를 청산하고 아카마이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인지는 자세히 소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올해 하반기 까지는 제한적으로 고객들을 선별하여 애져 플랫폼 및 상품들과 아카마이를 통한 CDN 을 구현하는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보이며 일반 고객들이 쓸 수 있는 GA (General Availability)는 내년 초가 되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아카마이는 9월 29일 화요일 나란히 이러한 협력관계가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공식 블로그 포스팅을 공개했습니다. 클라우드 환경으로 컴퓨팅 자원을 제공하는 회사들, 그 회사들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공통적인 고민은 "어떻게 글로벌 엔드유저들에게 전송을 빠르게 할 수 있을 것인가?" 입니다. 컴퓨팅 자원을 여러 리전(Region)에 나누어 서비스 하는 것은 쉬운 접근이겠지만 이들의 관리와 형상 유지, 라스트 마일(Last Mile)구간에서 발생하는 속도 이슈에 대한 해결은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이를 위해서 아마존은 클라우드 프론트(Cloud Front)라는 자체 CDN 서비스를 제공하고 애져는 CDN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해 이를 해결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떤 접근이 맞고 틀리는지, 혹은 더 좋고 나쁜지는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마이크로소프트 애져가 글로벌 1위 사업자인 아카마이와 제휴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더 나은 모델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4.11.13 15:15

어제 낮에 간만에 마이크로소프트 애져(Azure)에 관한 웨비나(Webinar)를 시청했습니다. 강사로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솔루션 아키텍트(Cloud Solution Architect)로 활약중이신 이정훈 님이 나오셨습니다. 애져에 대한 깊은 내용 보다는 전반적인 최근의 업데이트, 변화를 훑어보고 다른 아마존 웹 서비스(AWS, Amazon Web Services)와 같은 다른 서비스와 비교하는 내용들이 많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질문 시간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링크를 통해서 발표자료를 받으셔도 되구요(https://azureinfo.microsoft.com/rs/microsoftdemandcenter/images/AP-Azure-WBNR-FY15-11Nov-KO-IaaS-Part1.pdf) 본 포스팅에 참조로 추가된 발표자료를 받으셔도 됩니다. 애져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머릿속에 담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많이 될 자료인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4.01.07 06:50
어떤 서비스를 이용할 때 웹 사이트를 꼼꼼히 살펴보는 습관은 무척 중요합니다. 요즘 같은 시대에 웹 사이트는 단순히 마케팅의 역할을 하는 것을 넘어서 기술지원까지 넘어오기 전 고객들이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는 창구로서의 역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정보를 식별하고 분류하며 이해하는 주요 창구로의 역할을 추종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운영체제(Cloud OS)를 표방하며 강하게 드라이브하고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 애져(Azure)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애져는 굉장히 넓은 개념을 포괄하고 있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자칫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당황하기 쉽습니다. 애져 공식 웹사이트(http://www.windowsazure.com/)가 게시하고 있는 컨텐츠를 잘 활용하면 어디서 어떤 정보를 먼저 찾기 시작해야 하는지 힌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애져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그리 넓지 않은 폭을 차지하고 있는 단아한 화면과 함께 7개의 주요 메뉴가 노출됩니다. 상품 가입을 하고나서 콘솔을 이용하는 방법은 당연히 중요하겠지만 메뉴에서부터 애져가 제공하는 수많은 솔루션들 중 어떤 것이 내게 필요한 솔루션인지를 찾아나가는 방법을 먼저 알아보는 것이 순서일 것 같습니다.

애져 서비스가 제공하는 상품들에 대한 정보와 각 상품들을 어떤 영역에서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지를 알려주는 메뉴가 첫번째에 위치한 SOLUTIONS 메뉴입니다. 이 메뉴는 하위에 몇 가지 서브 메뉴를 가지고 있는데요, 각 메뉴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처음에는 이 메뉴가 왜 이렇게 구성되어 있는지 의아함을 갖고 있다가도 금새 그 방법에 공감하게 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상단의 Solutions 메뉴를 선택하면 하위에 4개의 서브 메뉴가 노출됩니다. 글로벌 메뉴와 동일한 이름을 가지고 있는 첫번째 서브 메뉴는 Solutions 입니다. 우측에 전개된 세부 항목을 보면 인프라스트럭쳐, 웹, 모바일 등에서부터 빅데이터, 데이터 매니지먼트 등 다양한 기술 영역에 대한 이름들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이 메뉴의 각 항목들은 해당 항목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 마이크로소프트 애져의 어떤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는지를 그룹 지어놓은 것들입니다.

 


가령 모바일 서비스 혹은 모바일 앱 개발을 하기위해서 도움이 될만한 애져 서비스를 알아보고자 Mobile 을 눌렀을 경우 Mobile Apps 라는 컨텐츠 페이지로 이동을 하게 됩니다. 이곳에서 우리는 애져가 모바일 서비스 개발을 위해 줄 수 있는 특장점과 활용 시나리오, 그리고 그 시나리오를 뒷받침 해주는 애져의 서비스들 목록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화면에 출력된 컨텐츠를 읽으며 가장 하단까지 내려가면 모바일 앱을 만들기 위해 활용할 수 있는 애져의 다양한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나열된 애져의 여러 서비스들이 모든 모바일 앱 개발자에게 필요한 것은 절대 아닙니다. 그렇지만 현존하는 많은 모바일 앱들은 이런 서비스를 조합하여 구현이 가능한 것들이며 애져 클라우드 서비스가 이를 제공해 주고 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가령 서비스 버스나 노티피케이션 허브는 앱에 기능요소로 내부 컴포넌트간 큐관리나 노티피케이션 발송 기능이 필요한 경우 활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시 상단 메뉴로 돌아가서 두번째 서브메뉴인 Discover 를 살펴보겠습니다. 개발자들이 많은 관심을 갖는 경우는 아니겠지만 의사결정권자나 비즈니스, 운영 업무를 하는 사람들이라면 Discover 의 내용들을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Enterprise IT 와 Application Hosting 은 애져를 이용하여 해당 카테고리의 업무를 클라우드로 전환한 고객들의 이야기와 그들이 얻어낸 메리트를 쉽게 살펴볼 수 있습니다. 고객 사례의 경우 Case Studies 에서도 확인이 가능하지만 애져가 강하게 드라이브 하고 있는 Private Cloud 와 Public Cloud 간의 조화 (Hybrid Cloud) 라던가 비즈니스 어플리케이션을 어떻게 애져를 통해 서비스 하는지 사례를 통해 기업 고객들에게 보다 많은 관심을 이끌어 내고자 함이 느껴집니다.

애져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택할 때 가장 많은 질문을 받게되는 부분이 아마존 AWS 와의 성능 차이, 메리트 등일 것입니다. 명실공히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우뚝 서있는 아마존이기에 그런 비교는 당연한 것이고 애져를 씀에 있어서 명확하게 어떤 점이 강하고 약한지를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Discover 에서 그런 주요한 포인트를 찾아내고 애져를 어떻게 쓸 것인지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상단 메뉴로 돌아가 서브메뉴의 세번째인 Services 를 눌러보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내가 찾던게 바로 이거야!" 할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소위 서버 자원과 관계된 COMPUTE 카테고리, 데이터베이스와 관계된 DATA SERVICES 카테고리, 어플리케이션 혹은 웹 사이트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들, 마지막으로 로드밸런싱이나 대규모 인프라 운영, 트레픽 관리를 위해 필요한 NETWORK SERVICES 등은 익숙한 개념들이고 용어들일 것입니다.

 
마지막 서브메뉴는 애져를 이용하여 서비스를 구축하고 운영하고 있는 사례들을 모아둔 Case Study 입니다. 이곳은 애져를 만족스럽게 쓰는 고객들이 마이크로소프트 애져를 통해 어떻게 시스템을 구축하고 어떤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지를 쉽게 확인하고 애져 사용에 대한 쐐기를 최종 결정을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기업들의 세계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재미있는 습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신과 동일한 카테고리의 산업군에 속한 주요 기업이 쓰고 있는 서비스나 솔루션이 동일 산업군의 다른 기업에서도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 애져 웹 사이트 뿐만 아니라 많은 솔루션, 서비스 웹 사이트들이 Case Study 에 가능한 좋은 기업들로부터 컨텐츠를 받아 게시하고 싶은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사례를 통해 선택의 당위성을 검증하고 어떤 식으로 다른 기업들이 활용하고 있는지를 가볍게 들어보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마치며...
 
마이크로소프트 애져는 시장에서 괜찮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답지않은(?) 기민한 움직임과 다양한 서비스들이 주는 풍요로움, 막강한 개발자 에코시스템을 기반으로 비주얼 스튜디오 등 전통적인 툴과의 매끄러운 연결성도 애져가 점점 사랑받는 이유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제대로 된 이용을 위해서 영어 웹 사이트를 써야만 하고 초기 진입시 아마존 대비 한글화된 컨텐츠를 얻기 쉽지 않다는 것이 진입 장벽이기도 합니다.

애져를 쓰기로 결정했다면 이런 어려움은 일단 감안하고 시작을 해야할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져는 꽤나 매력적인 서비스이고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기에 좋은 플랫폼입니다. 저와 같이 하나씩 살펴보면서 애져의 세계로 푹 빠져보시는 건 어떨까요? 저도 그동안 제대로 써보지 않던 애져를 제대로 A to Z 살펴보고 파일럿 프로젝트까지 올려보고자 이 연재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3.08.12 08:39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하거나 성공을 담보할 수 없는 과제를 위해 물리적인 장비를 투자하는 것은 이제 더 이상 당연한 것이 아닌 시대가 되었습니다. 아마존을 비롯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사업자들을 통해 가상머신을 할당받고, 가상의 서버들을 이용하여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점차 확장해 나가는 것이 현재의 대세이자 일반적인 방법론이 되었습니다.

가상머신 혹은 클라우드 서버가 많이 필요한 이유중 하나는 사용자들의 접속을 처리하기 위해서 입니다. 단위 서버당 가지고 있는 네트워크 대역폭은 분명 제약이 있고 서버가 세션을 관리하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부하 분산을 위해 로드밸런서(Load Balancer, L4 Switch 등)를 사용하고 산술적인 서버 수량을 늘림으로써 사용자 접속 처리를 담보하곤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우리가 간과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서버 하나하나의 개체인 인스턴스(Instance)를 늘리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이를 동일한 설정으로 맞추고 유지하는 것은 다른 이슈입니다. 특히 데이터를 1개 이상의 논리적인 하드 드라이브에 나누어 저장하고 있었다면 더욱 큰 이슈가 됩니다. 가상머신은 일반적으로 하나의 파일(예: VMware의 경우 vmdk, Microsoft의 경우 VHD 또는 VHDX)로 만들어집니다. 디스크를 여러개를 사용하려면 이 파일들이 복수개가 되는 것이고 서버 인스턴스 확장에 따라 디스크도 동일하게 복제 되어야 하는 이슈가 발생합니다.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들은 서버 인스턴스 자체의 안정성 유지를 위해 가상머신이 구동되는 스토리지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것을 많이 사용합니다. 이는 비용과 직결된다는 의미로 해석해도 무방합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추가 스토리지에 대한 복제 이슈와 비싼 비용의 타협점을 찾기 무척 힘든 상황으로 내몰리게 됩니다. 이런 것을 해결하고자 만들어진 유연한 스토리지가 바로 블록 스토리지(Block Storage)입니다. 아마존이 제공하는 EBS (Elastic Block Storage)가 가장 널리 알려진 블록 스토리지 제품입니다.

[ 블록 스토리지의 특징 ]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있어서 블록 스토리지가 주는 장점은 여러가지입니다. 첫번째는
유연함입니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가상머신의 루트 드라이브는 루트 드라이브일 뿐입니다. 물리적인 장비 기준으로 볼 때, 서버가 망가지면 디스크를 빼서 다른 서버에 옮기면 됩니다. 데이터도 당연히 살아있습니다. 그런데 가상머신의 루트 드라이브는 가상머신과 운명을 함께 합니다. 데이터만 별도로 백업하기 위해서는 파일, 폴더 단위의 백업 솔루션을 사용해야 합니다. 데이터 백업을 하는데 운영체제 파일까지 백업할 필요는 없겠지요? 블록 스토리지는 연결, 해제를 자유롭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무척 유연합니다. 가상머신에 문제가 생기면 연결 해제(Detach)후 다시 연결(Attach)하면 됩니다.

두번째는 경제성입니다. SK텔레콤의 이지 디스크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는 스토리지가 티어링(Tiering)이라는 기술을 통해서 핫(Hot) 컨텐츠와 콜드(Cold) 컨텐츠를 구분하여 디스크 형태를 결정하기 때문입니다. 콜드 컨텐츠는 SATA 와 같은 속도는 다소 느리지만 비용이 낮은 스토리지에 저장하고 핫 컨텐츠는 SAS 와 같은 다소 비싼 단가이지만 고속 스토리지에 저장하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자주 엑세스되는 컨텐츠를 알아서 빠른 스토리지에 저장해주고 그렇지 않은 컨텐츠는 저렴한 스토리지에 저장해주기 때문에 저렴하게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유연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 블록 스토리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는 명확합니다.  기존에 물리적인 장비에서 우리가 해왔던 경험을 그대로 가상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오히려 백업과 복제 등 클라우드 혹은 가상 환경이 제공할 수 있는 추가적인 메리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용산에서 하드디스크를 하나 사서 내 컴퓨터에 설치하는 것처럼 이제 가상머신에도 필요한 만큼 하드디스크를 추가 해서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SKT 클라우드 서비스, T cloud biz 의 블록 스토리지 "이지 디스크" [자세히 살펴보기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3.03.19 06:25
마이크로소프트의 퍼블릭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윈도우 애져(WIndows Azure)에 새로운 기능들이 많이 추가되었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윈도우 애져의 모바일 백앤드 서비스인 윈도우 애져 모바일 서비스(WIndows Azure Mobile Service)를 폰갭과 연동하는 기능이 추가되었고 다양한 브라우저에서도 마찬가지로 윈도우 애져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시작했습니다.


또한 윈도우 애져는 소스코드 레파지토리로 Git 계열되 Mercurial 계열을 다양하게 지원하면서 사용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습니다. ALM (Application Lifecycle Management)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CI (Continuous Integration) 를 제공하는 관점에서 팀 파운데이션 서비스와의 연동과 같은 것들은 기존에서 애져가 가지고 있는 장점 중 하나였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소스코드 레파지토리는 드랍박스와 BitBucket 으로 사용자가 보다 유연하게 CI 구성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드랍박스를 애져의 소스코드 레파지토리로 사용하는 시나리오는 무척 간단합니다. 로컬에서 저장된 파일은 드랍박스로 자동 연동될 것이고 드랍박스에서 발생한 변동사항은 애져 콘솔에서 바로 연동되어 버전관리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드랍박스에 파일이 업데이트 된 후, 콘솔에서 싱크를 하게 되면 웹 사이트로 디플로이되며 이 때 형상이 관리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동영상을 보시면 쉽게 이해가 가실 것 같습니다.


윈도우 애져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 Amazon Web Service)가 커맨드라인과 API 중심으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것과 비교하여 위자드(Wizard)형태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면서 사용자 편의성을 중요시하고 있는 편인데요, 이번에 추가 제공되는 기능들도 간편하게 윈도우 애져 환경 내에서 간편하게 정리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애져의 지속적인 기능 강화가 무척 고무적이네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3.03.14 10:06
T cloud biz 에서 클라우드 서버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네요.
일정 등급 이상 서버 2대 이상을 신청하면 15만원 상당의 포토 프린터를 증정한다고 합니다.
혹시 새로운 서비스 런칭을 위해 클라우드 서버는 고민하고 계셨다면
이번 기회에 서버 신청하시고 포토 프린터도 받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믿고 시작하는 당신의 첫 클라우드, T cloud biz 서버 구매 이벤트 [바로가기]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3.01.25 11:13
현재 국내 인프라스트럭쳐에 대한 클라우드 서비스(IaaS, Infrastructure as a Service)는 SK텔레콤의 T cloud biz 와 KT의 uCloud biz 가 양분하고 있습니다. 두 서비스는 구축된 형태, 사용된 장비 등이 차이가 있어서 단적으로 어디가 우수하다라고 말하긴 애매하지만 쉽고 편하게 쓰는 측면에서 SK텔레콤의 T cloud biz 가 조금 더 괜찮다는 평들이 주변 분들에게 들려오고 있습니다.

2013년을 맞이하여 많은 분들이 새로운 앱 개발이나 웹 서비스 등을 만들기 위해서 서버를 찾고 있습니다. 중소 호스팅 업체들의 저렴한 호스팅도 좋지만 갑자기 입소문을 타며 폭발적으로 트레픽이 늘어나는 근래의 서비스 이용 행태를 생각할 때 최소한 단독 서버 호스팅, 클라우드 서버를 고민하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됩니다. 때마침 SK텔레콤에서 클라우드 인증 그랜드 슬램 달성 기념으로 리눅스/윈도우 서버 한달간 무료 이벤트를 하고 있어서 서버가 필요하신 분들께 소개해 드립니다.



비싼 가격으로 평소 이용해 보기 힘들었던 프리미엄, 프리미엄+ 등급의 고사양 (CPU, Memory) 서버들도 한달간 기본료 무료로 이용해 볼 수 있다고 하니 좋은 찬스가 아닐까 싶네요. 다만 조심해야 할 것은 한달이 지나면 자동으로 과금 전환되니 -_-... 테스트 등으로 신청하실 분들은 과금되지 않도록 적절한 시점에 해지해야 할 것 같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