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Tech.2015.09.15 10:04

대규모의 사용자 트레픽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고민해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서비스 오리진(Origin) 인프라의 유연함과 적절한 스토리지(Storage)을 확보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갑작스런 사용자 폭주에 대비하여 충분한 대역폭(Bandwidth)도 갖추어야 합니다. 큰 규모의 기업이라면 그나마 이러한 준비를 하기 위한 투자(CapEx)가 가능하겠지만 작은 규모의 기업(SMB, SOHO)이나 스타트업(Start-up)이라면 열악한 인프라를 이용하여 서비스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충분한 재원을 이용하여 인프라를 증식(?)하는 방법은 한계가 있습니다. 가장 단적인 예는 "충분한 대역폭" 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갑작스런 서비스의 인기몰이나 이슈가 생겼을 때 폭주하는 사용자 트레픽은 그 규모를 가늠하기가 힘듭니다. 또한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이런 스파이크(Spike)를 대비한다고 평상시에 이용되지 않는 대역폭을 계약하여 사용하는 것은 운영 비용(OpEx) 관점에서 효과적이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일까요?





흔히 컨텐츠 전송 네트워크(Content Delivery Network, CDN)이라 불리우는 서비스들이 그 해답이 될 수 있습니다. 글로벌 1위 사업자인 아카마이(Akamai)를 비롯하여 최근에는 아마존(Amazon)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져(Azure) 등 클라우드 서비스들도 필수적으로 CDN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CDN 전문 사업자들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하는 사업자들까지 CDN 상품을 내놓고 있다는 것은 인프라와 전송 네트워크의 조합이 대규모의 사용자 트레픽을 소화하기 위해서 필수라는 의미로 해석해도 크게 틀리지 않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카마이는 최근 마이리틀텔레비전의 컨셉으로 마이리틀CDN 이라는 인터렉티브 세션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다음주 화요일인 9월 22일 오후에 한시간동안 CDN 의 기본적인 동작 원리와 어떻게 활용하면 도움이 될지에 대한 프로그램이 방송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CDN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들 별로 저마다의 특징과 차별화 포인트를 가지고 있지만 기저에 깔려 있는 기본적인 스킴은 어느정도 비슷하기 때문에 CDN 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을 쌓고 글로벌에서 성공할 미래의 내 서비스를 위해 지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거란 생각이 듭니다!


아카마이 마이리틀CDN - "CDN의 원리와 활용 기본" 무료 사전등록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Cloud Tech.2015.09.03 09:34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람과 회사는 늘 악의적인 해커의 공격으로부터 서비스 인프라와 사용자들을 지켜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의 웹 사이트는 안전한지, 공격이 발생했을 때 어떻게 사용자 정보를 보호할 것인지, 그리고 공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어떻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해야만 합니다. 세계 최대 CDN 공급 사업자인 아카마이(Akamai)는 이런 고민들 중 "지속적인 서비스의 제공" 관점에서 DDoS 공격 발생시 그 여파를 경감시킬 수 있는 보안 사업자를 선택하는 4가지 포인트를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하여 공개했습니다.





#1. 위협에 대한 뛰어난 지식을 보유하고 있는가? (Maximal Threat Intelligence)


IT 기술이 발달하는 것과 보조를 맞추어 해커들의 공격 기술도 더욱 정교하게 바뀌고 있습니다. 다양한 계층에서의 공격 (e.g. OSI 7 Layer) 은 물론이고 서비스 인프라의 취약점을 발빠르게 캐치하여 진행하는 공격 등 해커들의 수준이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보안 사업자를 선정함에 있어 이러한 최신의 공격을 잘 이해하고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방어해야 할지를 알고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줄 수 있는지를 검토해야 한다고 아카마이는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2. 얼마나 많은 공격을 막아본 경험이 있는가? (Most Front-Line Experience)


음식도 많이 먹어본 사람이 맛집을 잘 찾는 것처럼 해커들의 공격 역시 많이 경험하고 막아본 사업자만이 잘 막을 수 있다는 것은 당연한 사실입니다. 하드웨어 기반의 DDoS 어플라이언스를 도입할때도 늘 중요하게 평가되는 것이 얼마나 많은 기업들이 장비를 도입 했고 사용하고 있는가 입니다. 시대가 클라우드 세상으로 바뀌면서 하드웨어 어플라이언스를 도입하는 것보다는 플랫폼을 이용하면서 플랫폼이 제공하는 방어 도구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아카마이라던가 아마존처럼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를 운영하는 회사들은 아무래도 이런 부분에서 경험치가 높을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3. 다양한 방법을 이용하여 DDoS 를 경감시킬 수 있는가? (Best Mitigation Capabilities)


해커들의 공격은 매년 규모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제로데이 취약점을 이용하여 미처 보안 업체들이 패턴 업데이트를 하거나 취약점에 대한 패치가 공급되기 전에 공격이 시작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런 공격들이 발생했을 때 얼마나 효과적으로 다양한 방법을 이용해서 DDoS 공격을 경감시키고 막을 수 있을 것이냐는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웹 방화벽으로 불리우는 7계층의 WAF 에서부터 IP / TCP 계층에서의 공격 등 다양한 형태의 공격을 대응 하나의 플랫폼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업은 아직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4. DDoS 경감을 위한 인프라의 가용량이 충분한가? (Global Mitigation Capacity)


DDoS 공격이 무서운 것은 서비스 인프라의 자원이 정상적인 서비스를 할 수 없도록 만들기 때문입니다. IT 인프라의 수준이 발달하는 만큼 DDoS 공격의 규모가 커지는 것은 서비스 불가 상태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공격 자원이 필요하다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입니다. 결국 그러한 공격을 받아낼 수 있는 인프라, 플랫폼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업자는 DDoS 에 대한 대비책으로 선택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순간적으로 수백기가 혹은 테라급의 트레픽이 몰려왔을 때도 문제 없는 플랫폼을 가진 사업자의 선정이 중요한 포인트라 하겠습니다!





서비스를 기획하고 준비하는 단계에서부터 바야흐로 글로벌을 생각해야만 하는 시기입니다. 이는 언제든 대규모의 공격이 발생할 수 있고 이에 대한 대비도 같이 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카마이, 엣지캐스트, 아마존, 애져 등 많은 클라우드 사업자들은 근래에 보안에 대한 많은 상품과 전략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는 고객들의 니즈가 보안에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이를 잘 처리할 수 있는 기업이 또 한번의 플랫폼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여러분의 선택은 어떤 플랫폼인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